広報
PORTFOLIO
APPLY
SNS

Blog

“선남선녀에 호랑이까지?”..’계룡선녀전’ 가족사진 콘셉트 공식 포스터

‘계룡선녀전’이 메인 포스터를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오는 11월 5일 밤 9시30분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は話題のネイバーウェプトゥンを原作にした作品で,,ko,年間鶏龍山の木こりの生まれ変わりを待ちバリスタがされた天女ソンオクナム,,ko,ムン・チェウォン分,,ko,この鄭梨賢,,ko,二人の男を偶然会って広がる話を描いたコミックファンタジードラマだ,,ko,公開されたポスターは、昔写真館で撮影したような家族の写真のコンセプトがうかがえる,,ko,清楚な雰囲気を醸し出しているムン・チェウォン,,ko,ソンオクナム駅,,ko,鋭い目つきのユンヒョンミン,,ko,澄んだ天津た表情のソ・ジフン,,ko,ギムグム駅,,ko,穏やかな笑顔のコ・ドゥシム,,ko,いたずらな表情を作る川ミナ,,ko,ジョムスン駅,,ko,までの各人物の個性がそのままあらわれるような衣装と表情がキャラクターごとのストーリーを気にする,,ko,また、両方のバージョンで公開されたポスターには、2人1役を演じたムン・チェウォンのコ・ドゥシム、このような席に座っているかとコ・ドゥシムの横には虎が,,ko,ムン・チェウォンの横にはガンミ私に座っている人にどのような秘密が隠されているか見る人々の好奇心を刺激している,,ko,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나무꾼의 환생을 기다리며 바리스타가 된 선녀 선옥남(문채원 분)이 정이현(윤현민 분)과 김금(서지훈 분), 두 남자를 우연히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판타지 드라마다.

오늘(10일) 공개된 포스터는 옛날 사진관에서 찍은 듯한 가족 사진 콘셉트가 엿보인다. 청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문채원(선옥남 역), 날카로운 눈빛의 윤현민(정이현 역), 맑고 천진한 표정의 서지훈(김금 역), 온화한 미소의 고두심(선옥남 역), 장난스런 표정을 짓는 강미나(점순 역)까지 각 인물의 개성이 그대로 드러나는 듯한 의상과 표정이 캐릭터 마다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든다.

또한 두 버전으로 공개된 포스터에는 2인 1역을 맡은 문채원과 고두심이 같은 자리에 앉아있는가 하면 고두심의 옆엔 호랑이가, 문채원의 옆엔 강미나가 앉아있어 이들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또 ‘699년 전 사라진 나의 나무꾼, 나의 서방님은 누구?’라는 문구는 설화 ‘선녀와 나무꾼’을 연상케 해 흥미를 높인다. 과연 뒤에 서 있는 윤현민, 서지훈이 선옥남이 찾는 남편이 맞을지에도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계룡선녀전’은 명품배우진 문채원, ユンヒョンミン, 고두심부터 떠오르는 신예 서지훈, 강미나까지 다채로운 출연진을 중심으로 다수의 사전 제작 드라마를 성공시켜왔던 제작진이 뭉쳐 어디서도 만난 적 없었던 색다르고 참신한 재미로 안방극장을 찾아갈 예정이다. / nahee@osen.co.kr

 

*기사 : http://www.osen.co.kr/article/G1111005491

 

コメントを投稿,,en,返信をキャンセル,,en,提出します,,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