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PORTFOLIO
APPLY
SNS

Blog

"Her dignity in’ 김선아, ‘김삼순’ 김윤철 감독과 12년만의 재회 ‘화제’…역대급 캐릭터 탄생 예고

김선아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1l5fo1dqlg_1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호화로운 삶을 즐기던 청담동 며느리가 준재벌 시아버지의 몰락, 그리고 남편의 배신으로 바닥을 내리찍게 되는 풍자 시크 휴먼 코미디다.

Kim Seonah Care Corporation of the former Chungcheong 'Park Bokja Station mysteries of extreme is a person with great ambition to enter the high society,,ko,Actress Kim Seonah is believed to see the Republic of Korea crowned best actor in "My Name is Kim Samsun",,ko. 수수한 겉모습 뒤에 많은 것을 숨기고 있는 그녀는 어딘가 오묘한 미스터리함을 발산하며 극에 흥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라고. 지금까지 어떤 드라마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캐릭터이기에 김선아가 탄생시킬 ‘박복자’에 더욱 기대가 커지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김선아는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에 등극, 이 후 ‘시티홀’, ‘여인의 향기’, ‘아이두 아이두’, ‘복면검사’ 등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며 ‘로코퀸’, ‘멜로의 여왕’, ‘걸크러쉬의 대명사’ 등 다양한 수식어를 탄생시켰다.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김선아가 안방극장에 다시 찾아오는 작품 ‘품위있는 그녀’는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호흡한 김윤철 감독과 약 12년만의 재회이기에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이에 김선아는 “‘내 이름은 김삼순’을 함께 했던 김윤철 감독님이 다시 함께 작품을 해보자고 제안해주셔서 시나리오를 보게 되었는데 ‘박복자’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Following "The idea is not ever smoke the enemy character indeda least once so far, want to live with these people decided to enter appearance,ko. 훌륭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 감독님은 물론 좋은 작품에 함께하고 있어 겨울의 추위를 이길 정도로 행복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해 작품을 향한 강한 열정을 보였다.
Kim Seonah that actually is one of the Chungcheong dialect, accent writing a meticulous care, as well as visual appearance, such as the rustic attire bakbok's trademark exceptional perm hair clung to direct neural out more detail perfectly built characters,ko.
Release your luck as "bakbok who smoke make Characters throw always a question mark for me," Kim Seon "There is always creating attractive picked for her research and digging,ko. 여러 가지 연기 톤을 보여드리기 위해 신경쓰고 있고,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도 색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드라마를 향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는 지금까지 어떤 드라마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주 발칙하고 파격적인 스토리로 상류사회의 민낯을 가감없이 보여 줄 예정으로 2017년 방영을 앞두고 있다.
Article Source : http://www.sedaily.com/NewsView/1L5FO1DQLG (서울경제)

 

7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