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PORTFOLIO
APPLY
SNS

Blog

‘품위있는 그녀’ 김선아, ‘김삼순’ 김윤철 감독과 12년만의 재회 ‘화제’…역대급 캐릭터 탄생 예고

김선아가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역대급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1l5fo1dqlg_1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는 호화로운 삶을 즐기던 청담동 며느리가 준재벌 시아버지의 몰락, 그리고 남편의 배신으로 바닥을 내리찍게 되는 풍자 시크 휴먼 코미디다.

  극 중 미스터리한 충청도 출신 요양사 ‘박복자’ 역의 김선아는 상류 사회에 진출하려는 큰 야망을 가진 인물이다. 수수한 겉모습 뒤에 많은 것을 숨기고 있는 그녀는 어딘가 오묘한 미스터리함을 발산하며 극에 흥미를 불어넣을 예정이라고. 지금까지 어떤 드라마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선한 캐릭터이기에 김선아가 탄생시킬 ‘박복자’에 더욱 기대가 커지고 있다.
 믿고 보는 배우 김선아는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에 등극, 이 후 ‘시티홀’, ‘여인의 향기’, ‘아이두 아이두’, ‘복면검사’ 등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며 ‘로코퀸’, ‘멜로의 여왕’, ‘걸크러쉬의 대명사’ 등 다양한 수식어를 탄생시켰다.
어떤 캐릭터든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김선아가 안방극장에 다시 찾아오는 작품 ‘품위있는 그녀’는 ‘내 이름은 김삼순’으로 호흡한 김윤철 감독과 약 12년만의 재회이기에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는 상황. 이에 김선아는 “‘내 이름은 김삼순’을 함께 했던 김윤철 감독님이 다시 함께 작품을 해보자고 제안해주셔서 시나리오를 보게 되었는데 ‘박복자’라는 캐릭터가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지금까지 연기해본 적 없는 캐릭터인데다가 한번쯤은 이런 인물로 살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심했다. 훌륭한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 감독님은 물론 좋은 작품에 함께하고 있어 겨울의 추위를 이길 정도로 행복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해 작품을 향한 강한 열정을 보였다.
 실제로 김선아는 충청도 사투리의 억양을 하나하나 꼼꼼하게 신경씀은 물론 박복자의 트레이드 마크인 파격적인 파마머리에 소박한 옷차림 등 비주얼적인 모습도 직접 디테일하게 신경 쓰며 캐릭터를 더욱 완벽하게 구축해나가고 있다고.
 “박복자는 연기하는 저에게도 언제나 물음표를 던지게 만드는 캐릭터”라고 운을 뗀 김선아는 “늘 그녀에 대해 연구하고 파고들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여러 가지 연기 톤을 보여드리기 위해 신경쓰고 있고, 시청자 분들이 보시기에도 색다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해
드라마를 향한 기대를 더욱 높이고 있다.
  한편, ‘품위있는 그녀’는 지금까지 어떤 드라마에서도 볼 수 없었던 아주 발칙하고 파격적인 스토리로 상류사회의 민낯을 가감없이 보여 줄 예정으로 2017년 방영을 앞두고 있다.
기사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L5FO1DQLG (서울경제)

 

0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