広報
PORTFOLIO
APPLY
SNS

Blog

소희정, 「幸せをくれる人」から「ソロモンの偽証」まで。. 縦横無尽「新・スティラー」

소희정_메인

배우 소희정이 명품 연기로 끝없는 활약을 보인다.

지난 21일 첫방송된 MBC 새 일일드라마 ‘행복을 주는 사람’(극본 박지현, 연출 이성준)에 오는 3화부터 출연함과 동시에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극본 김호수, 연출 강일수)까지 합류소식을 전한 것.

소희정은 ‘행복을 주는 사람’에서 여자주인공 은희(イ・ユンジ)と保育園の頃から一緒にした年に現在の弁当店を運営する格別の間であるギョンスン役で出演して暖かく温かいケミを加える予定.

一方、「ソロモンの偽証」では友人の死にまつわる秘密と真実を見つける学生の話の中で事件の被告人に挙げた問題児チェ・ウヒョクの母親で出演して「幸せをくれる人」とは相反したキャラクターを披露する.

最近放映終了したtvN「ザ・ケイツ(K2)」でJSSの義務実装で出演したソヒチョン過去MBC週末ドラマ「佳華のみ反射性」は、ユン・ダフンとインコ夫婦で呼吸してコミック若々しい演技で存在を知らせ撮ったりした.

다수의 작품 속 다양한 캐릭터를 통해 끊임없이 변화무쌍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소희정은 관계자들 사이 ‘믿고 맡기는 명품 배우’로 주목받으며 ‘新다작배우’라는 타이틀과 어울리는 행보를 걷고있다.

이번 ‘행복을 주는 사람’과 ‘솔로몬의 위증’ 역시 동시에 활약하며 어떤 명연기로 존재감을 더할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진다.

‘행복을 주는 사람’은 평일 오후 7시 15분 방송된다.

手予知記者yejie@tenasia.co.kr

기사출처 :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065560 (テンアジア)

コメントを投稿,,en,返信をキャンセル,,en,提出します,,en